요즘 원서를 읽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구입한 Game Engine Architecture와 Harry Potter 1권입니다.
Game Engine Architecture는 기술서로는 처음 사본 원서고, Harry Potter는 트레이닝용으로 구입한 원서입니다.


지금까지는 주로 번역서만 읽어왔는데...
이쪽 계통에 있으신분들은 아시겠지만, 번역서는 대부분 연식이 좀 됐거나 출판된 양이 굉장히 적습니다.
조금만 더 좋은 정보와 자료를 구하려고 들어가면 원서거나 영어가 튀어나오는 해외 사이트죠.
역시 영어를 해야 합니다.

지금까지는 그냥저냥 해외 사이트 좀 돌아다녀보고 포럼 글 조금 읽어보는 정도는 됐지만...
왠지 수박 겉핧기식 말고 본격적으로 영어 공부를 해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원서 읽기와 함께 요즘 영어 동영상 강좌도 매일 1-2편씩 보고 있습니다.

Game Engine Architecture는 읽는데 조금 어렵더군요.
대충 저자가 무슨 얘기를 하고 있다라는 것은 알겠지만, 세세한 문장의 내용파악까지는 아직 힘이듭니다.
(모르는 단어가 너무 많아여 ㅠㅠ)

그에 반해 해리포터는 역시 아이들 대상으로라 그런지 좀 쉽게 와닿더군요.
그리고 영화를 본게 많은 도움이 됩니다. (그래도 영국식 표현은 아리송한게 좀 많음)
그렇기 때문에 트레이닝용으로 적당한것 같습니다.
본디 언어란게 자주 접해야 익숙해지잖아요?
그래서 쉽게 자주 읽을수 있는 책을 고르다가 해리포터를 골랐습니다.
앞으로 1권 이외에도 계속해서 구입할 예정입니다.

이 외에도 얼마전에 포스팅한 암기왕이라는 프로그램으로 매일 조금씩 단어를 외우고 있는데...
이것도 꽤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문법 공부로 동영상 강좌인 한국의 유일한 기초 영문법을 보고 있는데...
강사분이 정말 쉽게 강좌를 진행해주시더군요. 학교 다닐때 무조건 암기식으로 배우던 문법들을 속속 풀어 얘기해주시는데...
기존에 암기만 해놨던 것들이 다시 재배열 되면서 새롭게 보입니다.
이건 정말 강추 교재!!


아.. 정말이지 내세에는 돈 많은 영어권 집안에서 태어났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이런데 같은..
  1. BlogIcon 구차니 2010.04.26 16:13 신고

    헐! 전공책 읽을 시간도 없어요!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