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유명했던 유진 박이 있었습니다.
그 의 음악을 듣고 좋은 음악가가 나왔구나 하며, 나름 팬이 된적이 있었는데...
어느새 사라지고 안나오더군요. 그러다가 문득 최근의 유진 박 관련 글을 보게되었습니다.
유진 박은 지금도 이슈가 되고 있는 장자연 소속사에서 활동 했었다더군요.
그 소속사에서 유진 박이 당했던 일이 적혀있었습니다.

끔찍하더군요. 약물에 차마 말도 꺼내기 힘든 치욕스러운 일에...
유진 박은 지금도 그 후유증을 겪고 있고, 그런 일을 행한 소속사 대표는 보석석방.
한사람의 인생을 (아니 장자연 및 그 밑에 있던 사람들 모두) 망쳐놓고, 그 대표란 사람은 지금도 잘 살고 있겠죠.
진짜 열이 뻗치네요. 그런놈들은 평생 콩밥을 먹여야 하는데...

밑의 글은 유진 박에 대해 올라온 글을 퍼왔습니다.
그 소속사 대표가 구속될때 나왔던 기사들을 종합해보면 밑의 이야기가 완전 거짓은 아닌것 같더군요.


1975년 9월 14일 뉴욕출생

줄리어드 예비학교 입학 (8세)

웨인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 (10세)

링컨센터 협연(13세)

96년 줄리어드 음대 졸업

뉴욕 라디오 시티 뮤직 공연, 수퍼볼 전야 축제 공연,

아스팬 째즈앙상블 협연 등

솔로 초대 artist로서 cafe 'wha'에서 전자 violin으로 공연

그외 많은 클럽에서 공연함. (rainbow room, vision,blue note)

KBS 일요 스페셜 '줄리어드' (1995. 11. 19 방영)

줄리어드 출신 천재 예비 음악가로 특별 방송

97.8.28 Sony Music에서 첫번째 앨범 "The Bridge" 발매

98. 11 두번째 앨범 "Peace" 발매



수상경력

- 줄리어드 스쿨 콩쿨 우승

- ISO 컴피티션 대상

- 아스팬 뮤직 스쿨 컴피티션 우승 등 6개 콩쿨 우승



주요 활동

- 1996년 12월 KBS 열린음악회에서 국내 활동 시작

- 97년 상반기 LG패션 재즈콘서트, 야누스, 버드랜드, 천년동안도 등 국내 라이브클럽 무대에서 활동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

- 1997년 6월 29일 TBC주최 대구 경북대학교 콘서트

"유진 박 록 페스티발"

- 7월 27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Summer Jazz Festival 참가.

- 8월 29일

'Sony Music Entertainment Japan Tokyo Meeting & Show Case' 참가.

- 97년 8월 앨범 "The Bridge" 발표.

특정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음악을 표현하고 싶다는 유진박의 주장을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들을 만한 첫 앨범인 'The Bridge'는 클래식은 물론이고 재즈, 테크노, 얼터너티브 록, 국악까지를 포괄한다.

- 9월2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 2층에서 유진 박의 첫 솔로앨범 "The Bridge"의 발매를 기념해 쇼케이스 및 기자회견.

- 97년 10월 24일~25일 서울 프라자 호텔 공연.

- 97년 11월 호암 아트홀 공연.

- 97년 12월 30일 ~ 98년 1월 1일까지 대학로의 라이브 극장 2관에서 공연.

- 98년 1월 10일 국제 전자상가 이벤트홀에서 천리안, 나우누리, 하이텔, 유니텔등 통신상의 팬클럽인 COOCOO의 모임및 작은 공연.

- 98년 1월 16일 문화애호가들이 모여 문화사업을 후원하는 "문화사랑회" 발족 기념 첫 음악회 출연. (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 )

- 98년 1월 24일 세종문화회관 공연.

- 98년 2월 28일~3월 1일 부산 동아대학교 석강홀 공연.

- 98년 3월 8일 서울 대학로 동숭아트센터 공연.

- 98년 3월 대구 경북대 외 안동, 포항, 울산, 인천 공연.

- 98년 4월 춘천 강원대, 대전 공연.

- 98년 2월부터 다시 버드랜드 공연 시작.

- 98년 5월 '98 자유 공연.

- 98년 6월 구미 금오공대 공연.

- 98년 6월 KBS 드라마 "킬리만자로의 표범"에 바이올리니스트로 출연.

- 98년 11월 2집 앨범 "Peace" 발표.

- 98년 11월 MBC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 - 서울의 휴일 편" 출연.

- 98년 12월 18일 「유진 박장학회」설립.

6개월마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고교생 20명을 선정해 50만원씩 장학금을 주며, 해당 학교에는 시가 150만원 상당의 전기바이올린을 1대씩 기증한다.

1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대신동 재즈라이브클럽 「버드랜드」에서 장학금 수혜학생과 학부모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학회설립 기념공연.

- 98년 12월 24일 부산공연

- 98년 12월 25일 서울 Hyatt 호텔 Grand Ballroom 공연.

- 99년 2월 20일(토)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공연.

유진박 예전 인터뷰

-유진, 한국에는 언제, 왜 온거죠?

한국에 온 지는 거의 일년이 다 되어가.
뉴욕에서 줄리어드 음대를 졸업하고 그곳에서 연주를 많이 했었어.
거기서도 재즈를 연주하면 많은 사람들이 좋아했어.
그러다가 96년 KBS '열린음악회'에서 초청 제의가 왔었구.
사실 그땐 공연 한 번 한다는 생각만으로 한국에 왔었어.


-공연 한 번 한다는 것이 1년이나 머무르게 됐네요?

Yes, 그때 반응이 너무 좋았어. 사람들이 무척 좋아했어. 그래서 지금까지 있게 된거구.


-한국에 와서 힘든거 없어요?

Culture Shock.
한국말 읽지도 못하구. 인터뷰하거나 방송 나가도 한국말 못해서 힘들어.
배우려고 하지만 쉽지도 않구. 이제는 많이 적응 됐지만 그래두 문화를 잘 모르니까 자꾸 긴장하구 그래.


-그래도 뉴욕보다 여기서 연주하는게 더 좋아요?

음. 훨씬 좋아.
나 뉴욕에서 태어나 계속 살아서 좀 지겨워.
또 미국에는 전기 바이올린이 대중화 되어있구 여기는 아직 그렇지 않으니까 더 많은 기회가 있다고 생각해. 한국에 관심 많구.
엄마는 한국에서 태어났구. 아버지도 서울대를 나오셨어. Doctor야.
아니 Doctor였었어.


-였었어?

지금은 안계셔 죽었어. 죽었어


-Sorry.

That's OK!


-어린 시절 얘기 좀 해줄래요?

학교가서 수업 듣고 집에와서 연습하고 늘 그랬던거 같아.
아기때부터 음악을 무지 좋아했데. 음악 나오면 방방뛰는거 했데.
크면서 엄마는 아무것도 못하게 했어. 손가락 다칠까봐. 스키나 달리기 그런거 다.
아무튼 친구랑 놀고 싶어도 언제나 practice, practice 했었어.
그래도 엄마한테 감사해. 나의 재능(talent) 발견하고 교육시켰으니까. 엄마 보구 싶어.

그는 75년 뉴욕에서 태어나 뉴욕대 의대 교수인 아버지와 임대업을 하는 어머니 사이에서 무녀독남 외아들로 태어났다.

3세 때부터 바이올린을 시작. 8세에 줄리어드 예비학교에 전액 장학금을 받고 입학했다. 10세때 웨인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 13세에는 링컨센터에서 협연 무대를 가졌다. 줄리어드 스쿨 콩쿨에서 최고상을 타기도 했던 유진박.

줄리어드 음대를 졸업할때까지 그의 이름 앞에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라는 호칭이 늘 따라 다녔다.
피아니스트 서주희 씨가 그의 사촌누나이고 어릴 때부터 정경화, 장한나 등의 음악가와 잦은 교류가 있었던 그의 집안 분위기를 보면 그가 재즈 바이올리니스트로의 전환이 그리 순탄하지만은 않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


-왜 클래식에서 재즈로 바꿨어요?

음악을 나무에 비유한다면 클래식은 뿌리이고 거기서 나온 가지 하나가 재즈일꺼야.
클래식에서 째즈로 바꾼게 아니고 계속 이어지는 거야.
하지만 클래식은 'Yesterday'같구 재즈는 'Today' 같아. 또 클래식은 멈춘거 같아.
재즈는 춤추는 거 같구. 클래식은 똑같은거 계속 연습해서 다 외워야해.
하지만 재즈는 그때그때마다 내 마음대로 연주할 수 있어. 난 라이브한게 좋아.


-영화 '샤인'본적 있어요? 사람들이 유진얘기라고 하던데..

That's my life story.
그 영화에서 주인공 어렸을 때 매우 열심히 해. 나두. 똑같아.

하지만 대학교때 아버지 기대와 자신의 음악사이에서 갈등하지. 그 아버지가 우리 엄마야. 그래도 난 엄마가 지금은 나를 많이 이해하구 도와 주니까 훨씬 나은거 같아.


-연주할 때 무슨 생각해요?

어렸을때, 클래식 연주할때는 오직 'Perfection'만 생각했어. No mistake!
하지만 지금은 분위기(atmosphere)를 많이 생각해.
사람들과 하나되는 연주가 좋아. 같이 대화하는거 처럼말이야. 내리듬에 같이 춤추고 음악을 즐겼으면 좋겠어.


-자신이 천재라고 생각해요?

사람들은 참 이상해.
난 늘 이렇게 연주해 왔는데 유명해 지니까 천재라고 해.
난 그냥 내 스타일로 연주하는것 뿐. 어제까지 평범한 사람이 어떻게 그 다음날은 천재가 될 수 있겠어?
하지만 내속 어딘가에(deep inside me)뭔가 특별한 곳이 있는거 같아.
그게 뭔지 나도 잘은 모르지만.


-유진박. 인터뷰를 준비하며 그에 관한 많은 자료들을 접했었다.

'국내 최고의 전자바이올리니스트' '컬트 뮤지션' '한국이 낳은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한국의 바네사 메이' 등등 이루다 셀 수 없이 화려한 말들이 그를 가리키고 있었다.


하지만 내가 읽은 기사속의 유진박은 어디에도 없었다.
그는 화려한 경력과 배경들을 드러내고 싶어하지 않는다.
한국사람들은 내 연주보다 내 학력을 보고 더 좋아하는거 같다며 약간의 씁쓸한 웃음을 내보이는 유진박.

전자(electronic) 바이올린이 아니라 전기(electric)바이올린이라고 몇번이나 강조하는 그는 음악에 대한 끝없는 열정과 사랑으로 가득찬 순수한 artist인것이다.


-자신이 뭐라 생각하죠?(사실 나는 다소 어려운 질문이라 생각했는데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그는 대답했다)

Music provider.


-사람들이 당신 연주를 보면 신들린 사람 같다고 해요. 매우 열정적으로 연주하니까. 자신의 그런 열정이 어디서 나오는 걸까요?

첫번째는 나의 lonely life style.
어려서 부터 난 혼자였어. 형제도 없고 친구도 없고, 그래서 바이올린하고 늘 함께 얘기하고 그랬어.
두번째는 숙달된 클래식 음악일꺼야. 아주 어려서부터 교육받고 했으니까. 클래식은 내 음악의 basic이야.


-유진 쉴땐 주로 뭐해요?

작곡. 작곡하는거 내일이고 취미야. 특히 Rock 뮤직. 클래식 뮤직은 별로 안좋아해. 나 Rock정말 좋아해.


-노래는요? 이번 앨범 보니까 노래도 불렀던데. 노래 잘해요?

(한동안 웃음) 좋아해. 내가 만든 음악이니까 내가 제일 잘 할꺼야. 그래서 내가불러.


유진박과 얘기를 하다 보면 그의 얼굴보다 손가락에 자꾸 시선이 멈추게 된다.
인터뷰하는 동안 그는 잠시도 손가락을 멈추지 못한다. 마치 자신의 말을 연주하는 듯이...


-좋아하는 뮤지션이 누구예요?

존 레논. 굉장히 좋아해.
밥딜런, 지미 헨드릭스, 짐 모리슨. 너무많아.


-같이 연주하고 싶은 사람있어요?


-음. 재즈 연주가들.

또 사물놀이 정말 좋아해. 난 새로운게 좋아. 누구든지 새로운, 굉장히 살아있는 무대를 만들고 싶어.


-정말 하고 싶은게 뭐죠? 앞으로요.

내 역사(history)를 만들고 싶어. 난 똑같은 건 싫어. 곡도 쓰고 노래도 하고 연주도 하고...
아무튼 열심히할래. 공부 더 하고 싶어. 머리로 하는 공부 말고 마음으로 하는 공부. 아직 난 더 배워야해.




2007년 07월 23일 문화인 인터뷰 유진박

http://netv.sbs.co.kr/sbox/sbox_index.jsp?uccid=10000293519

 

2008년 12월 26일 새벽 3시에 올라온 기사

‘잠적 논란’ 유진 박 15일간 행적은?


15일간 가족과 연락이 닿지않아 납치설 등이 제기된 천재 전자 바이올리니스트로 유명한 유진 박(33)씨의 행적에 대한 본지 보도 이후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유진 박과 소속사인 F엔터테인먼트의 김모(46) 대표는 박씨가 15일째 가족과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는 본지 26일자 초판 보도내용이 알려진 이후인 25일 저녁 10시30분 경기 군포경찰서에 나타났다.

F사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유진 박을 감금한 사실이 없다. 가족과 연락을 끊은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가족과 통화한 내역을 경찰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함께 자리한 박씨는 그동안의 행적과 이같은 납치 및 감금설의 진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잠오는 약이 필요하다.”는 말만 되풀이한 것외에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유진 박은 천재 전자 바이올리니스트로 8세때 미국 줄리어드스쿨 예비학교에 입학했으며 1995년 줄리어드 음대를 졸업하면서 국내 언론에 천재로 집중조명된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가족들과 박씨의 전 매니저 이모씨 등은 소속사 F엔터테인먼트측이 박씨에게 강제로 행사 스케줄을 소화시키고 가족·친구들과의 연락도 차단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한국에 거주하는 박씨의 친척인 A씨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어머니가 미국에 있기 때문에 우리가 신경을 많이 썼다. 지난해부터 유진이와 계속 통화하려 했으나 전화가 연결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전 매니저 이씨는 미국에 있는 박씨 어머니의 부탁을 받고 지난 24일 경기 군포경찰서로 찾아가 “지난 10일 이후로 박씨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소속사에서는 박씨가 어디 있는지 가르쳐 주지도 않고 전화도 못 하게 한다.”며 F엔터테인먼트 대표 김씨를 고발하려 했다.

전 매니저 이씨는 경찰에서 “박씨가 2006년 2월 F사와 2년 6개월간 전속계약을 맺은 뒤 가족과의 접촉이 차단된 채 소속사의 스케줄만 소화하고, 경기도 군포의 모텔에서 생활하며 로드매니저로부터 상습적인 폭언과 구타에 시달렸다.10대 때부터 조울증으로 약물치료를 받아오던 박씨는 이 과정에서 심한 정신적 충격을 받아 증세가 악화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씨는 “로드매니저가 항상 박씨와 함께 다니면서 행사 스케줄만 소화하게 하고 개인생활은 허락하지 않았다.”면서 “지난 8월 계약이 만료됐지만 F사에서는 ‘박씨가 계약을 위반했기 때문에 9개월을 더 일해야 한다.’며 박씨를 일방적으로 데리고 다니는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저녁 늦게 진상조사에 나선 경찰은 당초 가족과 이씨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납치감금으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머물렀다던 모텔 주인의 진술과 지난 20일 경북 포항에서 행사를 한 박씨의 정황으로 미루어 보아 그렇다.”고 말했었다.

김민희기자 haru@seoul.co.kr


여가수 성폭행,남자는 자위강요한 악질 기획사사장

[2009.06.26 11:37]        

[쿠키 사회]노예계약을 빌미로 신인여가수를 성폭행하고 유명 남성 음악인에게 자위행위를 강요한 악질 기획사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노예 계약을 맺은 소속사 연예인을 성폭행한 혐의(강간치상)로 모 엔터테인먼트 대표 김모 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7년 9월8일 오후 10시쯤 전남의 한 호텔에서 전속계약가수 A씨를 협박해 강제로 성관계를 맺는 등 3차례 성폭행했다.



김씨는 A씨와 “전속기간 7년 기간에 5장의 앨범을 발표하지 못하면 계약기간이 무한 연장되고 정해진 숙소에서 혼자 생활해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노예계약’을 맺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A씨와 계약금 100만원에 전속기간 7년의 계약을 맺었다.



경찰조사결과 김씨는 A씨에게 또 “너를 믿고 투자하려면 잠자리 동영상을 찍어야 한다”며 협박한 뒤 이를 거부하자 모텔로 끌고 가 성폭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는 또 소속 연예인이 계약을 파기하거나 다른 기획사로 옮기는 것에 대비해 여성 연예인을 성폭행하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고 자신의 기획사 소속 유명 남성 음악인에게 자위행위 등 수치스런 행위를 강요한 뒤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김씨의 만행으로 그동안 수차례 자살시도를 했으며 경찰에서 “2년간 온갖 모욕을 다 참았지만 너무 힘들어 참을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진박 요즘 모습이라는 동영상




[ 출처 : 보러가기 ]
  1. sdasfad 2009.07.29 21:37

    http://www.cyworld.com/01022278100 소속사사장싸이에요가서 욕좀해주세요시발

    • BlogIcon 친절한티스 2009.07.29 23:06 신고

      정말 인간쓰레기죠. 자신의 욕심을 위해 남의 인생을 그렇게 망쳐놓다니...

  2. being so angry 2009.07.29 21:40

    화가나서 진짜 참을수가 없네요. 이 일을 어쩌면 좋아요

    • BlogIcon 친절한티스 2009.07.29 23:07 신고

      정말 안타깝습니다. 그런 놈이 죄값을 치르기는 커녕 보석으로 풀려날수 있다는 상황이 안타깝습니다.

  3. 해피버드 2009.07.30 17:01

    머야 ㅋㅋ

+ Recent posts